그리움도 야위면

반쪽이 되나 보다

 

아득히 바라만보던

하늘 높은 연이여

 

되감아 세월 돌리면  

아직도 그 자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