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unhak.com

Sign In

today:
57
yesterday:
281
Total:
33,434

창작마당

Articles 181
No.
Subject
Author
181 미주 한글 수필가 - 지상 인터뷰/지희선 new
서경
1
                     - 이주 이전과 이주 계기, 이주 이후의 삶   과목 중에서도 영어를 제일 못하고, 나라 사랑이 유난히 강한 내가 우리 조국을 떠나 미국으로 이민 오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 . 그러나 운명의 장난인지, 주님의 선한 계획하심인지 나는 ...  
180 익명의 세필 화가
서경
3
익명의 세필 화가가 내 사진을 스케치 해 줬다. 채 1분이 안 걸리는 시간이었다. 돈도 받지 않았다. 페이스북 클릭 한 번으로 완성된 내 초상화들. 좋은 세상이다. 30분간이나 서울 인사동 어느 귀퉁이에  앉아 돈까지 쥐어주며 그려온 언니 초상화. 그에 비해...  
179
서경
2
사방 막힌 병에 창이 있다는 건 얼마나 멋진 일인가. 나는 너를 보고 너는 나를 보고. 나는 너를 읽고 너는 나를 읽고. 너와 나, 막힌 벽이 아니라 너와 나, 소통할 수 있는 유리창을 지니고 있다는 게 얼마나 좋은가. 저 언덕 아래서 올라오는 연인을 보고 있...  
178 타투 스티커
서경
2
젊은 애들하고 일을 하다보니, 선물도 앙증스럽다. 아침에 라커룸을 여니, 조그만 카드가 나를 빼꼼히 쳐다 본다.  그 속엔 큐피트 화살을 든 타투 스티커가 들어 있었다.  누가 보낸 거지? 처음엔 다른 라커룸에 들어갈 게 잘못 들어 왔나 싶어 요리조리 돌려...  
177 대통령 한 번 해 봐?
서경
7
  페북 친구가 적성에 맞는 직업 찾기 사이트를 가르쳐 주길래 눌러 봤더니, 1초도 안 되어 'president'로 나온다.    세상에! 이런 변이 있나? 마이크 공포증이 있어 수필 강좌도 앉아서 하겠다고 양해 구하는 내가? 가슴이 울렁거려 남 앞에서 솔로 노래 한 ...  
176 딸과의 봄철 나들이
서경
9
       화창한 일요일 오후, 딸과 함께 봄철 나들이에 나섰다. 데스칸소 가든에서 열리는 'Cherry Blossom Festival'. 꽃보기를 좋아하는 나를 위해 몇 주 전부터딸은 티켓을 사 놓고 오늘을 기다려 왔다.   딸과의 봄철 나들이. 어디 간들 즐겁지 않으랴.    ...  
175 분꽃씨 선물/시조
서경
6
선물도 특별한 선물 건네 받은 분꽃씨 두 알   한 알은 언니 주고 한 알은 가져 와서   장독도 없는 뒷뜰에 고향 묻듯 심었다      
174 아름다운 흔적
서경
15
바람은 싸리 빗자루 고요한 호면을 빗질한다.    은빛 무늬 흔들리다 제 자리로 돌아간다    물구나무 선 나무 생각에 잠겼는데    오리 한 마리 물 그림자 지우며 호수를 건넌다    동그라미 파문 그리다 제자리로 돌아간다    저마다 지나는 자리 아름다운 ...  
173 하트 풍선 선물
서경
14
  오늘은 꽃과 초콜렛으로 사랑하는 마음을 전하는 Valentine's Day다. 보이 프렌드가 없던 딸에게, 꽃을 보내기 시작한 게 어느 새 20년이 가까워 온다. 몇 년 지나, 나 말고도 꽃을 보내줄 사람이 생겼건만 이벤트를 좋아하는 딸을 위해 한 해도 거르지 않고...  
172 Playa Vista 가는 길목
서경
10
구름이 밀려간 하늘이 말갛게 개었습니다. 비에 씻긴 바람이 제법 세차게 부는 출근길 아침, 팜트리 잎새 흔들리고, 버들 강아지 하늘댑니다. 여인의 목을 감싼 스카프도 날립니다. 뿌리 까지 흔들리지 않는 나무들의  모습도 의연하고,  척박한 땅을 뚫고 꽃...  
171 귀여운 룸메이트
서경
10
   룸메이트 데레사가 아침부터 함박 웃음을 준다. 커튼 하나를 걷고, 부드러운 햇살을 받으며 차차차 스텝을 밟는데 여념이 없다. 아침 운동이라고 한다. 신나는 표정에 몸놀림도 유연하다. 열 여섯 살 때부터 춤을 즐겼다고 한다.    어제는 휴일이라 함께 ...  
170 나의 글쓰기 여정
서경
15
나의 글쓰기는 초등 학교 일학년 때  쓰기 시작한 '그림 일기'가 최초였다. 담임 선생님의 숙제였는지, 교육열 높은 어머니의 강압이었는지 모르지만 그림을 그리고 몇 줄의 문장을 써서 마감하는 '그림 일기'는 단 하루도 빠지고 않고 써야 하는 의무조항이었...  
169 일요 새벽 달리기
서경
5
  애나하임으로 이사 오자마자, 포레스트 러너스 클럽에 가입했다. 연습 장소는 부에나 팍의 Clack Park. 집에서 프리웨이로 달려 약 15분 거리다. 회원은 거의 100명에 가깝지만 나오는 사람들은 4-50명 정도다. 주 연습 시간은 토요일 오전 5시 30분과 초보...  
168 두 손 맞잡은 담쟁이
서경
5
요즘은 내 주변에 보이는 풍경을 찍어 내 느낌 그대로 포토 에세이를 쓰고 있지만 첫 시작은 그게 아니었다.  몇 년 전인가 보다.    어느 날, 리서치를 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한 사진이 내 눈을 붙잡았다. 담쟁이 사진이었다. 비 온 날 아침에 찍었거니 하고 ...  
167 아비정전
서경
5
책 리뷰를 하다, <아비정전>에 눈이 머물렀다. 책 표지와 함께 짧게 뽑아 놓은 명문장 때문이었다. 한 사람에겐 '순간'이, 다른 사람에겐 '영원'이 될 수도 있다는 말에 굵은 밑줄을 긋고 싶었다.   - 순간이란 정말 짧은 시간인 줄 알았는데    때로는 아주 ...  
166 아몬드꽃 피고 지고
supilusa@gmail.com
6
                                                                    절묘한 타이밍이다. 그로부터 결별 권유를 받은 날, 하필이면 '세상의 모든 명언'이 '사랑'이란 키워드를 들고 나를 찾아 왔다.       '사랑은 변하는 것'이 아니라, 물처럼 흐르는 거'...  
165 데기, 데기, 번데기
지희선
71
아침에 출근 하자마자, 마리아가 급히 부른다. 무슨 일인가 했더니, "너 이거 먹을 수 있어?" 하고 런치 통에 든 음식을 불쑥 내민다. 나는 이 애가 자기 나라 고유의 특별식을 해 와서 먹어보라는 줄 알고 호기심이 발동했다. "뭔데?" 하며 런치통을 나꿔채듯...  
164 꽃보다 예쁜 그녀, 단풍보다 고운 그녀 엄니
지희선
56
IHSS 17기 동기생 제니가 카톡에 가슴 뭉클한 사진을 올렸다.  아스펜 단풍으로 유명한 비숍으로 어머니를 모시고 여행 중이라며 올린 사진이다.  모처럼 효녀 노릇하는 중이란다. 비숍의 단풍도 곱지만, 그녀는 더 아름답다.  원래 예쁘기도 하지만, 어머니를...  
163 급체, 천국 사다리를 타게 하다 2
지희선
69
일 년에 한 두 번은 급체로 생 고생을 하는데 바로 엊그제 일요일 밤이 '그 날'이었다. 짬뽕 속에 든 오징어나 닭고기를 먹고 체한 적은 있어도, 김치찌개를 먹고 급체를 한 건 또 생전 처음이다. 퇴근 길, <더 집밥>이란 간판을 보는 순간, 목살 김치찌개와 ...  
162 포토 에세이 실루엣
지희선
34
시간은 바람처럼 지나가고 그 바람 속을 '스치며' 사는 사람들은 모두 실루엣이다. 실체를 알기에는 터무니 없이 모자라는 시간, 시간들. 사랑하는 사람까지도 우리는절반의 겉모습과 절반의 내면만 알고 갈 뿐이다. 한 순간의 기쁨과 한 순간의 슬픔. 한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