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unhak.com

Sign In

today:
69
yesterday:
213
Total:
59,452

서경문학

Articles 154
No.
Subject
Author
74 손,손,손/이상은
서경
530
수능성적이 발표 나던 날, 아내는 베란다에 서 있었다. 한 시간이 훌쩍 넘었다. 두 손을 꼭 쥐고 바깥만 바라보았다. 아내는 아들을 기다렸다. 제 자리만 맴돌던 아내가 급히 현관으로 달려가 문을 열었다. 아들 녀석은 거실로 들어오지 못하고 고개를 숙인 ...  
73 백사장 갈매기 떼/지희선
서경
361
<1> 비상할 줄 모르나 백사장 갈매기 떼 하늘로 치민 파도 일어설 때를 알리는데 백사장 헤매고 다니며 무얼 그리 찾고 있나 <2> 혼자는 외로와서 떼 지어 다니는가 날 저문 줄 모르고 종일을 헤매다가 황혼이 파도를 물들일 때 차고 나를 하늘 보네 <3> 날자...  
72 빈 자리/고현혜(타냐 고)
서경
449
당신이 만약 어둠 속에서 별을 보고 있다면 그건 내가 보낸 사랑의 빛 이예요. 당신이 만약 빗속을 걷고 계신다면 그건 당신을 그리워하는 나의 눈물 이예요 당신이 보고 계신 그 시든 꽃은 나의 아픈 가슴이며 마른 잎새 마저 휘날리게 하는 차가운 바람은 ...  
71 다 저녁, 숲에 드네/구자애
서경
439
 숲이 부른 적은 없네 내가 통제되지 않는 그 지점에서 거꾸로가다 돌아선 길이 나를 받아 주었으므로 물끄러미 나를 뻗어 모퉁이에 세우고 보이지 않는 나무 찾아 헤메었을 뿐 웃음짓는 꽃의 소리 듣고 싶었을 뿐 우는 새의 눈물 만져보고 싶었을 뿐 눅눅한...  
70 콜럼비아강에 흐르는 한강의 숨결/강성재
서경
406
도도히 흐르는 콜럼비아강에서 우리는 한강의 숨소리를 듣습니다 오늘의 콜럼비아강에는 한강의 맥박이 뛰고 한강의 숨결이 흐릅니다 강과 강이 서로 만나 스스로 교감을 나누며 살아가는 모습을 우리는 바람으로 봅니다 그립다는 건 사랑한다는 말이겠지요 ...  
69 선인장/어느 수형인의 시
서경
388
사막에서도 나를 살게 하셨습니다 쓰디 쓴 목마름도 필요한 양식으로 주셨습니다 내 푸른 살을 고통으로 축복해 주신 당신 피 묻은 인고의 세월 견딜 힘도 주셨습니다 그리하여 살아있는 그 어느 날... 가장 긴 가시 끝에 가장 아름다운 꽃 한 송이 피워 물게...  
68 황동 십자가/최문항(소설)
서경
394
뉴욕에서 이곳 캘리포니아로 이주한지도 팔 개월이 넘었다. 마땅한 직장을 찾지 못하고 있는 나에게 안토니오 영감이 찾아와서 자기가 근무하고 있는 회사에 일자리가 났으니 한번 서류를 넣어 보자고 권했다. 오십 중반을 훨씬 넘긴 남미 출신의 안토니오를 ...  
67 바다가 있는 풍경/지희선
서경
446
얼마만인가. 모처럼 바다를 마주 하고 섰다. 오빠가 해상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지 근 오 년만이다. 끝내 찾지 못한 오빠의 주검을 생각하며 애써 외면하던 바다를 다시 찾은 건 다름 아니다. 연일 ‘코리언 패밀리 비치 훼스티벌’로 유혹하는 R방송사와 딸아이...  
66 85점/배희경
서경
335
우리는 학교에서 돌아와 아버지의 기척을 살폈다. 물론 안방에 계시다. 이 날만은 아무데도 안 나가시고 우리를 기다리고 계신다. 두 오빠는 아직 중학교에서 돌아오지 않았고, 초등학교에 다녔던 동생과 나는 서로의 성적표를 들어다 보며 그날의 운명을 기...  
65 산의 침묵/윤형두
서경
355
가끔 나는 산에 오른다. 태고의 정적을 맛보기 위해서다. 그러나 어느 곳 하나 사람의 발길이 거쳐가지 않은 곳이 없다. 어느 때는 도시의 소음보다 더 시끄러운 산을 대하게 되고 어느 곳은 쓰레기 하치장보다 더 지저분하다. 내가 그리던 산은 어디로 가고 ...  
64 연잎/지희선(시조)
서경
390
<1> 때 아닌 봄 소낙비 연잎을 두드린다 또르르 말리는 비 구슬 되어 떨어지니 진흙에 발 묻고 살아도 젖지 않는 청심일레 <2> 비 바람 천둥 소리 하늘은 웬 성환고 한 목숨 부려 놓기 이리도 어려운가 봄 꽃들 몸살 앓는 사이 연잎만이 오롯하다 <3> 머리 위...  
63 백사장 갈매기 떼/지희선(시조)
서경
380
<1> 비상할 줄 모르나 백사장 갈매기 떼 하늘로 치민 파도 일어설 때를 알리는데 백사장 헤매고 다니며 무얼 그리 찾고 있나 <2> 혼자는 외로와서 떼 지어 다니는가 날 저문 줄 모르고 종일을 헤매다가 황혼이 파도를 물들일 때 차고 나를 하늘 보네 <3> 날자...  
62 오리의 유영 - 글/지희선, 사진/김동원
서경
852
바람과 함께 잠을 깨고 바람과 함께 잠이 드는 호면. 그러나, 잠든 호면을 깨우는 것은 '바람'만이 아니었습니다. 때로는 오리의 유영으로도, 아니, 어쩌면 잎새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하나로도 깨울 수 있음을 알겠습니다. 그런 소망을 가지고 오늘도 글을 씁...  
61 201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 이끼의 시간/김준현
서경
474
우물 위로 귀 몇 개가 떠다닌다 검은 비닐봉지 속에 느린 허공이 담겨 있다 나는 내 빈 얼굴을 바라본다 눈을 감거나 뜨거나, 닫아놓은 창이다 녹슨 현악기의 뼈를 꺾어 왔다 우물이 입을 벌리고 벽에는 수염이 거뭇하다 사춘기라면 젖은 눈으로 기타의 냄새 ...  
60 201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작 - 번지점프 해송 현애(懸崖)
서경
765
번지점프 해송 현애(懸崖) /송필국 한 점 깃털이 되어 허공 속을 떠돌다가 치솟은 바위틈에 밀려 든 솔씨 하나 서릿발 등받이 삼아 웅크리고 잠이 든다 산까치 하품소리 따사로운 햇살 들어 밤이슬에 목을 축인 부엽토 후비작대며 아찔한 난간마루에 고개 삐...  
59 Protecting Kids Online(스크랩)
서경
451
It only takes a few minutes of browsing social-networking sites like Facebook before you come across comments that could be labeled inappropriate. 페이스북 같은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를 보다 보면 불과 몇 불만에 아이들에게 부적절하다고 여겨지...  
58 (포토 에세이) 곤줄박이새 - 글/지희선, 사진/김동원
서경
421
저나 나나 놓치고 싶지 않은 가지 하나. 놓으라고, 놓으면 진정한 자유를 얻는다고 누군가 속삭이는 말. 하지만, 그게 어디 쉬운 일인가. 우리는 날개가 없지 않으냐고 볼멘 소리를 해 본다. 비밀이 없으면 허전하듯, 꼭 잡고 싶은 가지 하나쯤은 욕심을 부리...  
57 술에 관한 옛시조 모음
서경
538
재너머 성권농 집에 술 익단 말 어제 듣고 누운 소 발로 박차 언치 놓아 지즐 타고 아해야 네 권농 계시냐 정좌수 왔다 하여라 정 철 한잔먹세그려 또 한잔 먹세그려 꽃 꺾어 산 놓고 무진무진 먹세그려 정 철 벼슬을 저마다 하면 농부할 이 뉘 있으며 의원이...  
56 옛 선비들의 매화사랑
서경
428
옛 선비들의 매화사랑 퇴계 이황은 평생 매화를 사랑하여, 75제 107수에 달하는 매화시를 지었고, 살아생전 [매화시첩 梅花詩帖]을 편찬하였다. 이는 매화를 사랑한 북송시대의 학자 임포(林逋)를 마음 깊이 사숙하고 있었던 영향 때문이기도 했다. 임포의 대...  
55 열여섯 살 나의 인생/오호석(고1학년)
서경
383
-열여섯 살 나의 과거- 중학교를 졸업하고 고등학교에 들어가면 모든 것이 새로울 텐데, 벌써 내가 고등학생이구나 하는 생각에 겁부터 납니다. 지금은 조금 성숙해지고 철도 들었지만, 저는 가끔 과거를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수도 없이 많은 일들이 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