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unhak.com

Sign In

today:
148
yesterday:
183
Total:
70,794

서경문학

Articles 154
No.
Subject
Author
134 안나를 위한 조시/지희선
서경
527
    1 어린 딸 둘 남기고 오월에 떠난 안나 노을도 흘러들어 검은 상복 적시고 제대포 하얀 촛불도 함께 울며 흔들리네   2 한 목숨 스러져도 돋아나는 풀잎들 쟈카란다 꽃등 들고 가는 길 밝히리니 친구여, 연보라 꽃길로 사뿐사뿐 가시게       보랏빛 쟈카...  
133 송화 가루/김현
서경
634
      송화 가루   님 그리워 뒤척이는 초여름밤에 휘적휘적 내리는 새벽 이슬비 두견새 애절하게 울음 울지요   싸~한 아침 바람 눈이 뜨이면 청량한 햇살속에 싱그러운 노송들 송화 가루 사뿐이 휘날리고요   물 젖은 아스팔트 길게 뻗은 길 중간중간 물 웅...  
132 5행시 - 구월의 민낯/지희선
서경
569
       구 - 구월이 오면 누구나 철학자가 되나보다   월 - 월하에 귀뚤대는 저 귀뚜리 울음소리도   의 - 의미 찾아 헤매이는 제 애달픈 몸짓인 걸   민 - 민들레 영토처럼 품어온  작은 소망도   낯 - 낯 뜨거운 욕심인 양 잎 떨구는 가을 나무  
131 콩국수 초대/지희선
서경
641
                                                                            노동절 연휴를 맞이하여 콩국수를 해 주겠다는 초대를 받고 집을 나섰다. 며칠째 불볕더위에 시달린 터라 콩국수 초대란 말만 들어도 절반의 더위는 가신 듯했다.    살림솜씨 ...  
130 4행시 - 6월 그 숲/지희선 (재미수필 4행시)
서경
877
http://imunhak.com/20254           6  - 6월 6일 현충일은       첫사랑을 만난 날   월 - 월광에 빛나던 밤        박꽃처럼 환하고   그 - 그윽한  아카시아,        향내나던 오솔길                숲 - 숲 속의 바위런가, 세월도                     ...  
129 날개 세 쌍의 나비를 아십니까/이원규
서경
873
http://imunhak.com/20265         참으로 오랜만입니다. 초가을 빗소리에 깨어나 넋놓고 앉았다가 필을 들었습니다.   며칠 간 쓸지 않은 방바닥에는 빠진 머리카락이 어지럽지만 무련, 그대를 생각하는 순간 내 마음의 단풍잎이 화들짝 달아오릅니다. 변명 ...  
128 시가 있는 수필 -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심순덕)/지희선
서경
1219
            - 사탕 열 여섯 개를/너희들 넷이서/ 나누어 먹으면/몇 개씩 먹지?/....../세 개요/다시 한 번 생각해 봐/....../세 개요/딱!/굴밤 한대/네 개는/엄마 드리려고요/엄마는/ 나를/와락 끌어 안으시더니/우신다 (김교현의 '나눗셈')       언니로부...  
127 아름다운 불화/지희선
서경
883
     -태양과 비가 서로 다투고 있었다. 그들은 둘다 같은 시간에 하늘에 있고 싶었다. 누구도 고집을 꺾지 않았으므로, 비가 억수로 쏟아지면서 햇빛 또한 쨍쨍 내리쬐었다. 그 덕분에 하늘에는 아름다운 무지개가 걸렸다. 햇빛과 프리즘 역할을 한 수정 빗...  
126 황홀한 거짓말 / 유안진
서경
1012
      "사랑합니다" 너무도 때묻은 이 한마디 밖에는 다른 말이 없는 가난에 웁니다 처음보다 더 처음인 순정과 진실을 이 거짓말에다 담을 수밖에 없다니요 한겨울밤 부엉이 울음으로 여름밤 소쩍새 숨넘어가는 울음으로 "사랑합니다" 샘물은 퍼낼수록 새 물...  
125 약손/박문하
서경
790
       여섯 살 난 막내딸이 밖에서 소꿉장난을 하다가 눈에 티가 들어갔다고 울면서 들어왔다.    어린것들에게는 제 아버지라도 의사라면 무서운 모양인지, 아프지 않게 치료를 해 주마고 아무리 달래어도, 혹시 주사라도 놓을까 보아서 그런지 한층 더 큰 ...  
124 삼행시조 - 윤.동.주 ('쉽게 씌어진 시'를 읽고)/지희선
서경
1236
윤 - 윤사월 봄이 와도 육첩방은 남의 나라 동 - 동짓달 칼바람에 가슴 더욱 칼칼거려 주 - 주막집 주모 붙들고 모국어로 울고파라. * 윤동주의 '쉽게 씌어진 시'를 외우다가, 젊은 시인의 나라 잃은 설움과 이국 생활의 고독이 마치 내 것인 양 가슴을 쳐와 ...  
123 노시인(시조)/지희선
서경
697
시름 없는 빈 하늘에 살구꽃 분분하고 봄은 다시 사 방 팔 방 꽃길로 열렸는데 뉘 함께 나들이 가랴 한 점 놓인 저 바둑돌. ( 백수 정완영 시인의 <시인일기>를 읽고 ) 더 보기 >>> http://imunhak.com/spoet/340  
122 삼행시조 - 봄. 소. 풍/지희선
서경
792
봄 - 봄이 오면 생각나는 유채꽃 제주 바다 소 - 소라 껍질 귀에 대고 파도 소리 불러 내면 풍 - 풍장된 슬픈 넋들이 갈매기로 끼룩댄다. 더 보기 >>> http://imunhak.com/spoet/509  
121 2013. 3. 17 (일) 맑고 바람도 푸근/글마루 봄 문학 캠프
서경
824
글마루 봄 문학 캠프를 다녀 왔다. Via Princessa에 있는 이일초 시인댁에서 3월 16일과 17일 양일간에 걸쳐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강사는 임정자 아동문학가. 강의도 알차고, 진행도 매끄럽고, 음식도 푸짐하고, 주인장들의 마음을 다한 정성스런 ...  
120 2013. 3. 12 맑은 봄날/<샌디에고 문장교실> 수필 강의
서경
715
시인 정용진 선생이 5년째 진행하고 계시는 <샌디에고 문장교실>에 수필 강사로 초대를 받았다. 거리는 멀었지만(2시간 이상 운전), 평소의 친분도 있고 수필을 사랑하시는 분들과 강의보다는 담소를 나누고 싶어 응락했다. 참석자들은 대부분 은퇴하신 분들로...  
119 시가 있는 수필 - 투르게네프의 언덕/윤동주
서경
933
<투르게네프의 언덕 - 윤동주> 나는 고개길을 넘고 있었다. 그때 세 소년 거지가 나를 지나쳤다. 첫째 아이는 잔등에 바구니를 둘러메고, 바구니 속에는 사이다병, 간즈메통, 쇳조각, 헌 양말짝 등 폐물이 가득하였다. 둘째 아이도 그러하였다. 셋째 아이도 ...  
118 (고전수필) 한 삼태기의 흙/성현
서경
943
한 삼태기의 흙 지난 경인년(1470)에 큰 가뭄이 들었다. 정월에서부터 비가 오지 않더니, 가을 7월까지 가뭄이 계속되었다. 이 때문에 땅이 메말라서 봄에는 쟁기질도 못했고 여름이 되어서도 김맬 것이 없었다. 온 들판의 풀들은 누렇게 말랐고 논밭의 곡식들...  
117 인연 - 푸조나무 사랑/최영철
서경
940
오백년 여기 서 있는 동안 한번은 당신 샛별로 오고 한번은 당신 소나기로 오고 그때마다 가시는 길 바라보느라 이렇게 많은 가지를 뻗었답니다 오백년 여기 서 있는 동안 한번은 당신 나그네로 오고 한번은 당신 남의 임으로 오고 그때마다 아픔을 숨기느라 ...  
116 새벽 전람회/지희선
서경
653
새소리에 잠을 깼다. 창으로 들어오는 여명의 빛살을 바라보며 침대에 나를 그대로 버려둔다. 일찍 일어나는 새가 많이 먹는다고 한들 나와는 잠시 먼 얘기가 된다. 적어도 이 해 뜰 무렵의 한 시간, 새벽 여섯 시부터 일곱 시까지는 나만의 시간이다. 늘 바...  
115 뻐꾸기(시조)/김영수
서경
903
자식 같은 한 점 혈육 통한을 품에 안고 치매의 무덤 속에 파묻혔던 50년사 오마니! 목멘 소리에 퍼뜩 깨어 너는 운다. 삼베옷 깃털의 새여 너는, 한민족의 喪主 뼛가루 대신 흙 한 줌 고향땅에 뿌려질 때 흰 옷 가시 투성이 찔레도 따라 피더냐 첩첩 산 그늘...